파머라디의 색칠은 거꾸로간다 컨테스트 - 파머라디

라디
2021-08-16
조회수 201


안녕하세요!

#바나팜 #바나터즈 여러분~~~

이 사단(?)을 만든 장본인 파머라디입니다! 🍌

어쩌다가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지만...(ㅋㅋㅋ)


이 사건(?)의 발단을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알려드리자면

바나팜 오픈채팅방에서 제가 지난 번 올렸던 '파도' 영상에 대해 이야기 하던 것이 시작이었어요.

명화 이야기 중에 신아님이 저에게 도전장을 내밀고 제가 받아들이면서....💦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(사건의 발단)


일이 커질 것 같은 예감이 들어 발 빼보려고 했으나...

이것을 놓치지 않는 파머님들 덕분에(?) '바나토이배 명화 컨테스트'가 개최되어 버렸죠.


아무튼! 이왕 이렇게 된 거 열심히 하면서 바나터즈 분들과 함께

바나토이를 200% 즐겨보기로 마음먹었답니다!

그래서 제가 선택한 명화는 바로~~ 빈센트 반 고흐의 '별이 빛나는 밤'입니다.


 (별이 빛나는 밤)


너무 유명한 작품이라 다들 아실거라고 생각해요.

처음에는 무작정 '고흐의 화법을 바나토이에 표현해보고 싶다'라는 

생각으로 도전했는데, 역시 생각만큼 어렵더라구요 😭😭😭

그래도 최대한 원작의 느낌을 살려보려고 했답니다.


사실 바나슈즈에 명화를 녹여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하긴 했지만,

원작의 그림을 최대한 그대로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

신발의 느낌을 내기보다는 그림의 느낌이 가장 잘 느껴질 수 있게 노력했어요!



(색칠 과정)


먼저 진한 색을 먼저 색칠한 후에 중간 색, 밝은 색 순서로 채색을 했습니다.

그리고 마지막에는 네임펜으로 외곽선들을 그려주었어요!

중간 중간에도 조금씩 다른 색들이 표현되어 있어서 쉽지는 않더라구요 😥




이렇게 완성한 작품은... 쨔~란 ✨



사진이 썩 마음에 들진 않지만...

그래도 딱! 봐도 고흐의 느낌이 나지 않나요..? (저의 바램일지도...😪)

아무튼 이렇게 저의 명화 컨테스트 출품작은 마무리 되었습니다!


어찌저찌 컨테스트가 열리게 되었지만, 바나터즈 여러분들이 너무 부담갖지 않으셨으면 해요 🙏

그래도 바나토이를 통해 하나의 주제로 다같이 이야기 하고, 색칠하는 것은 굉장히 즐거웠습니다.

앞으로도 자주는 아니더라도 주제를 정해서, '경쟁'이 아닌 '축제'로 바나토이를 다같이 즐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!

그럼 저는 이만!

라디오스 ( ͡> ͜ʖ ͡°)


6